국민의 70% 이상이 접종 마치는
10월이나 늦으면 11월 이후 부스터샷 검토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 모습/사진=뉴스1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 모습/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접종) 시행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홍정익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부스터샷은 우리나라 국민의 70% 이상이 접종을 마치는 10월이나 늦으면 11월 이후로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2∼3월에 접종한 분들을 대상자로 먼저 검토하고 있다"며 "다만 지금은 준비하는 단계로, 부스터샷의 접종을 확정하거나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는 아니다"고 부연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나면 부스터샷을 시행할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자기 변화를 하는 만큼 (적절한 시기에) 이 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