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측에 개선방안 마련 촉구할 예정"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에서 일하던 50대 청소노동자가 교내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대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던 50대 여성 A 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늦게 서울대 기숙사 청소노동자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의 가족은 A 씨가 늦은 시간까지 귀가하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이나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A 씨가 청소를 담당했던 기숙사동은 동료들 사이 업무가 가장 힘든 곳 중 하나로 꼽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노조는 즉각 산재 신청에 나설 방침이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오는 7일 A 씨의 죽음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측에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