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대규모 집회 자제 요청…면담 거절로 10여분만에 발 돌려
김총리, 오후 2시 코로나 관련 대국민담화
민주노총 찾은 김총리 "한번만 도와달라"…"왜 우리만" 거부(종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찾아 오는 3일로 예정된 전국노동자대회 자제를 거듭 요청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집회 강행 의지를 밝히며 면담을 거절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민주노총을 찾았으나, 건물 안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섰다.

김 총리는 건물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민주노총 이양수 부위원장과 한상진 대변인에게 "지금 절박하다.

이번 한 번만 도와달라"며 "지금 어디선가 변이 바이러스가 퍼져나가기 시작하는데 이게 전국적으로 되면…"이라며 민주노총의 집회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집회 자유를 보장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김 총리를 막아선 채 "정부에서 방역 실패한 것을 왜 우리에게 와서 그림을 만들려고 하는가"라며 면담을 거부했다.

김 총리가 취재진 앞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전화하려 하자, 이 부위원장은 "총리실로 돌아가셔서 전화하라. 기자들 앞에서 무슨 전화를 하신다는 것이냐"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 부위원장은 "지금 이 상황은 방역법 위반이 아닌가"라며 "야구 경기, 콘서트는 되지 않느냐. 우리도 나름대로 국민들 걱정을 알고 있고, 충분히 준비할 능력도, 경험도 있다"며 집회 허가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찾은 김총리 "한번만 도와달라"…"왜 우리만" 거부(종합)

김 총리가 "집회 신고대로 흩어져서 50인 이내로 하실 것인가"라고 묻자, 이 부위원장은 "모여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집회를 마련해달라"며 사실상 김 총리의 제안을 거부했다.

이에 김 총리는 "50인 이상 집회를 하면서 집회의 자유만 이야기하나"라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결국 양 위원장을 만나지 못하고 도착 10여분 만에 자리를 떴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후 김 총리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양 위원장과 약 10분간 통화했다.

김 총리는 "내일 있을 노동자대회가 우려된다.

당국과 적극 협의해서 집회 개최 여부를 재고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예정에 없던 방문이 이뤄진 데 대해선 "아침 상황점검회의 때 코로나19 상황의 급박함을 느끼고 사전 협의할 여유도 없이 급히 방문하게 됐다"고 양 위원장에게 양해를 구했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달 29일 민주노총 집행부와 첫 간담회에서도 오는 3일 대규모 집회 자제를 요청했고, 전날 임시 국무회의에서도 방역이 엄중한 상황임을 강조하며 집회 자제를 재차 요구한 바 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산세에 따라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내용의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