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논란 '계속'
스페인 한인교회 제보 유튜브 통해 공개
"마드리드 한인들 서예지 대학 합격 못한 것 다 알아"
"돈 갚으라 했더니 '한국에선 나 쳐다도 못 본다' 무시"
2017년 영화 시사회 현장에 참석한 서예지.  /사진=한경DB

2017년 영화 시사회 현장에 참석한 서예지. /사진=한경DB

역대급이다. 배우 서예지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가스라이팅, 학교폭력(학폭),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에 이어 이번엔 스페인 유학 시절 비행기표 먹튀 의혹까지 불거졌다.

지난 14일 유튜브 바나나이슈는 서예지와 같은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인교회에 다녔다는 B 씨의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B 씨는 서예지의 스페인 유학 시절 촬영한 사진을 제시하며 당시 서예지로부터 당한 부당한 일들을 폭로했다.

B 씨는 "처음엔 교회에 새로운 청년이 들어와 잘해주려고 노력했고 그 애도 착해 보여 좋은 아이인 줄 알았다. 그런데 앞에선 친한 척, 뒤에서 욕하는 건 다반사"라고 말했다.

이어 "학력 논란이 있어 하는 말인데 마드리드에 있던 한인들은 다 안다. 서예지가 합격도 안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B 씨는 유학 생활을 시작한 서예지의 생활 중 많은 것을 도왔다고 했다. 그는 "필요하다는 거 갖다주고 했는데 '하녀' 대하듯 하더라. 갑질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거 당해본 사람만 안다. 처음에 잘해주길래 착한 줄 알았는데 지금은 손절했다"고 털어놨다.

스페인 생활이 길었던 B 씨는 한국 문화에 대해 잘 몰랐다고. 그는 "서예지가 '한국에서는 친구들끼리 통장 비밀번호도 알려준다'고 했다. 싫다니까 너무 화를 내서 알려줬다"고 말했다.

B 씨는 서예지가 자신의 통장에 있던 돈으로 바르셀로나행 티켓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돈을 안 돌려줘서 연락했더니 '너 한국에서 나 쳐다도 못 본다'는 식으로 무시했다"고 울분을 토해냈다.
서예지 스페인 유학시절로 추정되는 사진 /사진=유튜브 바나나이슈

서예지 스페인 유학시절로 추정되는 사진 /사진=유튜브 바나나이슈

바나나 이슈 측은 2020년 12월 스페인 한인의 블로그 글과 제보로 받게 된 사건 많은 것이 일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예지가 합격은 했지만, 재학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콤플루텐세 대학교 졸업생의 말을 빌려 "외국인 전형이 있긴 하지만 다른 전형만큼 합격선이 높고 신문방송학과의 경우 그 중에서도 커트라인이 가장 높다고 한다. 스페인에 연고도 없던 그녀가 스페인어를 공부하며 2년 만에 대학에 입학할 수 있었을지 의문만 깊어진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바나나 이슈 측은 "현재 돈은 갚은 상태라고 한다"며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서예지에 대한 과거 글들이 '성지'처럼 재조명되고 있다. 2015년 작성된 한 댓글에서 네티즌은 "혼자 연예인 병 걸려서 공항 갈 때 챙 엄청 넓은 모자 한쪽 어깨만 파진 짧은 원피스에 선글라스 끼고 다니고 한인교회 저는 안 다녔는데 거기 다니던 친한 친구 둘 이간질하고 돈 빌린 후 안 갚고 어장 관리하고 난리도 아니었다"고 썼다.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응답이 없는 상태다.

서예지는 김정현이 현재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분쟁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김정현의 전 여자친구로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다.

김정현이 MBC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연인 관계를 맺으며 배후에서 조종해 스킨십 장면을 모두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여기에 학교폭력 폭로,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등 의혹이 연타발로 터졌다.

소속사 측은 서예지가 과거 김정현과 교제한 것은 맞지만, 서예지의 사주로 김정현이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스킨십 장면을 거부하고, 태도 논란을 일으킨 건 아니라고 반박했고, 다른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잡아뗐다.

학력 위조에 대해서는 스페인 마드리드 명문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스페인 학력 위조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상황이다. 서예지가 JTBC '아는 형님' 출연 당시 "스페인 대학을 홀로 갔냐"는 질문에 "응"이라고 대답한 것이 영상으로 '박제'되어 있기 때문에 비난을 피하기 힘들어졌다.

서예지는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로 데뷔해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타이틀롤'로 빛을 본지 얼마 안돼 각종 논란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이 여파로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 출연이 불투명해졌고 광고 모델로 활동하던 뉴오리진 이너플로라,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 애경산업의 메이크업 브랜드 루나 등이 서예지 지우기에 나서는 등 광고계 또한 '손절'을 시작한 모양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