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6일 육군 해강안 경계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지난 1일에도 장비 납품업체와 사건 연루자 거주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군은 지난해부터 200억원을 들여 전국 해강안에 215대의 감시장비를 설치하는 '경계 과학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관련 업체가 해외에서 들여 온 장비를 국내산으로 위장해 납품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감시 장비에 쓰인 제품은 실제로 국내산이 아닌 중국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