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은 신학기를 맞아 학교 주변 유해업소 집중 단속을 벌여 불법 풍속영업을 한 업소 77곳을 적발하고, 업주 84명을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기남부경찰, 학교주변 유해업소 77곳 적발·84명 입건

경찰은 지난달 2일부터 26일까지 4주간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교육환경보호법)에 근거해 '교육환경 보호구역'(학교 주변 200m이내) 내 성매매 업소 등을 단속했다고 설명했다.

마사지 업소가 64곳으로 가장 많았고, 인형뽑기방 6곳, 성인용품점 1곳, 기타 6곳이었으며, 입건된 업주들은 성매매특별법 위반 39명, 교육환경보호법 위반 45명이었다.

아울러 경찰은 성매매 홍보 광고물에 사용된 전화번호 421개에 대해 3초마다 전화를 걸어 성매매 알선자와 구매자 간 통화를 차단하는 '성매매 광고 차단 시스템'에 등록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간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학교 주변 유해업소 일부가 영업을 계속하고 있었다"며 "교육청과 지자체 등 기관 간 협업 체계를 가동, 단속한 유해업소를 반드시 폐쇄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