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관련 공약에 대한 기업인 만족도 대체로 높아, 응답기업인 79.1% 만족
‘혁신성’, ‘신뢰성’, ‘전문성’을 차기 시장이 갖추어야 할 최고 덕목으로 꼽아
차기 시장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기업 활력 제고’, ‘부산경제 활성화’
부산기업인, 차기 시장에 교통망 등 도시기반 시설 확충 기대

부산지역 기업인들은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 중 ‘도시기반 시설 확충’, ‘주력산업 고도화 지원’, ‘도시경쟁력 강화’ 등 기업의 비즈니스와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정책분야에 높은 관심과 기대를 보였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장인화)는 4.7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시장 후보들의 정책 공약에 대한 지역 기업인의 의견을 물은 조사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부산상의 의원을 비롯한 지역 대표 기업인 100인이다. 조사 내용은 시장 후보들의 정책 공약에 대한 관심도, 선호도를 비롯해 차기 시장의 덕목과 바라는 점 등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장 후보들의 정책 공약에 대한 지역 기업인들의 관심은 대체로 굉장히 높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 기업인중 대부분인 94.2%가 공약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해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상당수의 정책 공약이 기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상의는 분석했다.

반면, 일부이기는 하나 관심이 없다고 한 기업인들은 실현가능성이 낮아서라는 응답이 83.3%였고, 구체성이 결여되어서라는 응답이 16.7%로 전부를 차지했다는 것은 공약에 대한 신뢰성이 높지 않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후보자들이 내놓은 경제 관련 공약에 대해서는 대체로 후한 점수를 줬다. 응답기업인 79.1%가 공약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불만을 표시한 기업인은 20.9%였다.

후보자들의 경제공약을 6개 분야로 대분류해 선호도를 물은 결과, 관심이 가장 높고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정책은 ‘도시기반시설 확충’이었다. 응답기업인 36.7%가 이를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가덕신공항, 어반루프 등 후보들이 내놓은 도시기반 시설들이 기업의 비즈니스 인프라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다음으로는 부산형 고성장기업 지원, 부산 특화 전통제조업 지원 등 ‘주력산업 고도화 지원’이 25%로 2순위를 차지했다. 그 외 부울경 메가시티, 해양물류시티, 탄소중립형 전환도시, 디지털 금융도시 조성 등의 ‘도시경쟁력 강화’ 15.6%, ‘대기업 및 공공기관 이전’ 14.1%, ‘신산업 육성’ 8.6%의 순으로 나타났다. 신산업 육성이나, 대기업 및 공공기관 이전보다는 주력산업 고도화 및 도시경쟁력 강화에 대한 정책 선호도가 높게 나타난 것은 기업이 직접적인 정책 수혜의 대상으로 기업 경쟁력 향상과 직결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관련 이외의 공약 중에는 ‘청년․일자리’ 정책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다. 전체 응답기업인 49.5%가 이를 지적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이는 청년과 일자리 정책이 기업이 겪고 있는 인재난 해소를 위한 고용지원책과도 연계돼 있기 때문이다. 다음으로는 ‘생활․환경’ 22.4%,‘주거’ 1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문화․예술’ 7.5%, ‘여성․육아’ 4.7%, ‘보건․복지’ 1.9% 등의 분야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낮았다.

부산 기업인들은 ‘혁신성’ 28.2%, ‘신뢰성’ 27.3%, ‘전문성’ 26.4%을 차기 시장에게 주문했다. ‘도덕성’ 11.8%, ‘포용성’ 4.5%, ‘안정성’ 1.8% 등은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떨어졌다. 이는 현재의 경제위기뿐만 아니라 포스트 코로나로 대변되는 변혁의 시대에 생존을 우선적으로 고민하고 있는 기업인들의 절박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기업인들은 차기 시장에게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해 부산경제의 활력을 모색하는데 가장 역점을 두고 시정을 펼쳐 줄 것을 요구했다. 차기 시장에게 바라는 점에 대한 서술식 문답을 키워드로 분석한 결과, ‘규제완화’, ‘중소기업 지원 강화’, ‘지역 산업 발전 청사진 제시’, ‘신성장 동력’, ‘청년 일자리’, ‘가덕신공항’, ‘균형발전’ 등 기업 활력 제고와 부산경제 활성화를 요구하는 키워드가 주류를 이뤘다.

부산상의 관계자는“기업인의 경우 대체로 장기적인 플랜 보다는 당장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는 경제 관련 공약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은 만큼, 차기 시장은 기업과 경제 정책공약을 단기와 장기과제로 구분해 현실성 있게 보완하고 이에 대한 실천 의지를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