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현금·미술품 등 20점 압수
35억 그림 매각…"손자손녀 학자금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000억원이 넘는 세금을 체납한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자택에서 수 천만원의 현금과 고가의 그림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최 전 회장은 최근 그림을 매각해 35억원을 확보했음에도 지난해 주민세 6170원 조차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는 3일 오전 7시50분 최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서초구 양재동 자택에 수사관 10명을 투입해 가택 수색을 벌였다. 시는 가택수색을 통해 별도의 금고 속에 넣어둔 1700만원 포함해 현금 2687만원과 고가의 미술품 등 20점을 발견하고 압류 조치했다.

특히 최 전 회장 가족이 부인 이형자씨 명의로 2020년 4월 고가의 그림을 35억원에 매각한 사실을 파악하고 매각 대금의 사용처를 추궁해 계좌를 찾아냈다. 이 씨는 "그림 매각대금 35억원은 손자·손녀 6명의 학자금"이라고 말했다고 시는 전했다.

최 전 회장을 비롯해 두 아들은 모 종교재단 명의의 고급 빌라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재단이 리스한 고급차 3대를 사용하고 주택 내 도우미를 둔 사실도 수색에서 드러났다. 시는 해당 재단에 대해 '공익법인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재단 법인 설립 취소 및 고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최 전 회장은 지방세 38억9000만원을 비롯해 총 1000억원이 넘는 세금을 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 관계자는 "서민도 꼬박꼬박 납부하는 주민세 6170원조차 내지 않는 비양심 고액 체납자에 철퇴를 가한 조치"라며 "초호화 생활을 하면서 악의적으로 체납하는 경우 더욱 강력한 행정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