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고 하는 것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여권에서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통한 검수완박 시도를 작심 비판한데 이어, 연이틀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윤 총장은 "경제 사회 분야에 있어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며 "부정부패 대응이라고 하는 것은 재판의 준비과정인 수사와 법정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가 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진행 중인 소위 말하는 검수완박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으로서 헌법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라며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총작직 사퇴 의사나 향후 정치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엔 대답을 하지 않았다.

대구=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