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숙 의원 "여가부, 2주 지나도록 논문 확보도 못 해"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1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 매춘부'였다고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으로부터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알려진 후 2주간 여가부가 무엇을 했는지 질문받고 "이 논문이 정부가 대응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논문인지 (의문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미 많은 언론과 사람들이 문제를 제기했고 저희가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논문에 대해서 바로바로 대응하는 게 적절한지 고민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어 여가부가 지난 16일 램지어 교수 논문에 대해 '유감'이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낸 것이 주무 부처로서 매우 늦은 대응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참석한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 법대 학생회(APALSA) 주최 온라인 세미나를 언급하며 "(세미나를) 방해하는 그런 활동에 대해서 대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감 표명은 램지어 교수 논문 자체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이 할머니의 세미나 참석을 방해하는 일부 단체의 행위에 우려를 표시한 것이라는 의미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해 달라고 건의한 데 대해서는 "외교부 소관이라 외교부가 대응하는 것이 맞다"고 선을 그었다.

양 의원이 "논문이 지난 1일 언론에 공개되고 2주가 지난 그제 오전까지도 여가부의 핵심 실무자 책임자 누구도 이 논문 내용도 확보하지 못한 걸 확인했다"고 지적하자 정 장관은 "사무관과 통화한 것이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양 의원이 "국장급까지도 확인했다"고 반박하자 정 장관은 "저는 알고 있었다.

램지어 교수 논문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다든지 모욕을 한다든지 등의 문제에 어떻게 더 적극 대응할 것인지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정영애 여가장관 '위안부 망언' 램지어 논문에 "대응 가치있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