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기 위한 휴대폰 디지털포렌식을 재개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폰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전날 진행했다고 밝혔다. 포렌식 작업에는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대리인들이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휴대폰은 박 전 시장의 시신과 함께 발견된 유류품이다. 경찰은 지난 7월 휴대폰 비밀번호를 해제하는 등 포렌식에 착수해 휴대폰 속 정보가 손상되지 않도록 통째로 옮기는 이미징 작업까지 진행했다. 그러나 유족 측이 법원에 포렌식 중단을 요청하는 준항고를 내면서 일주일여 만에 중단됐다.

지난 9일 서울북부지법이 유족 측 준항고를 기각하며 포렌식 작업은 4개월여 만에 재개됐다. 유족 측은 기각 결정에 대한 이의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이번 포렌식에서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에 관련된 내용만 살펴볼 수 있다. 앞서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비서실 관계자 등이 방조했다는 의혹을 푸는 데도 휴대폰 포렌식 자료를 활용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모두 기각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