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국내 공연 누적 1천회 돌파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국내 공연 횟수가 누적 1천회를 돌파했다.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9일 오후 2시 공연을 기준으로 '노트르담 드 파리'의 국내 누적 공연 횟수가 1천회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2005년 국내 초연 이후 15년 만의 기록이다.

대극장 뮤지컬 중에서는 '명성황후'(2009), '맘마미아'(2011), '지킬앤하이드'(2015), '시카고'(2018)에 이어 다섯 번째 기록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이다.

노트르담 대성당을 상징하는 거대한 세트와 100㎏이 넘는 대형 종, 30t이 넘는 압도적이고 웅장한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국내에서는 2005년 오리지널 프랑스어 내한공연으로 처음 소개됐고, 흥행에 힘입어 2006년 앙코르 공연이 이어졌다.

2008년에는 한국어 버전이 처음 막을 올렸고 지금까지 총 4번의 시즌이 진행됐다.

이후 2012년 영어버전 내한공연, 2015년 프랑스어 내한공연이 이뤄졌고, 올해에는 프랑스 초연 20주년 기념 버전으로 공연을 올리고 있다.

공연은 내년 1월 17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