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는 2025년 서구 쓰레기매립지 종료를 선언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는 2025년 서구 쓰레기매립지 종료를 선언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오는 2025년 서구의 쓰레기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인천에코랜드가 들어가는 주변지역에 연 58억원을 지역발전기금으로 투입한다. 시는 시민들이 매립시설 자체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는 만큼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해 과감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의 구체 지원사항은 매년 58억원 규모의 지역발전기금, 근린공원 및 체육시설 설치(100억원 이상), 지역발전 기본계획 수립, 지역주민 고용 등이다.

주민들의 의견을 종합해 에코랜드 관리·운영을 주민들이 직접하게 되면 일자리창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매립시설 운영에 대한 환경문제를 직접 감시할 수 있다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인천에코랜드가 들어서는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군·구에 대해 폐기물반입에 따른 가산징수금제(수도권매립지의 경우 반입수수료의 50%)를 시행할 계획이다. 징수된 가산징수금을 해당 군·구의 특별회계로 운영하도록 하고, 사용 재량권을 부여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지역주민 숙원사업은 사업비 지원과 더불어 우선 해결과제로 지정해 특별 관리하기로 했다. 주민지원협의체 활동비를 포함한 발전기금도 지원한다. 완충지 역할을 할 주변 곳곳에는 근린공원과 체육시설을 설치해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한다.

에코랜드 및 부대시설 관리 인력도 지역주민을 고용하여 주민감시와 지역 발전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에코랜드는 지하매립, 상부 밀폐형(에어돔 또는 건축물) 구조로 조성해 주변 지역과 완벽히 차단시키는 인천형 폐기물매립지 형태다. 인천에코랜드의 예상 부지면적은 15만㎡ 미만, 용량은 234만㎥ 규모로 예상된다. 수도권매립지의 100분의 1 수준이다. 생활폐기물을 직매립하는 방식이 아니라 생활폐기물을 소각한 후 발생하는 소각재와 불연성폐기물만 매립하게 된다.

시는 분리수거 확대, 생활폐기물 소각재나 하수슬러지 소각재의 벽돌 및 보도블록 재활용 등 폐기물 정책에 따라 1일 약 161톤의 소각재와 불연성폐기물만 반입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20톤 트럭 8대 분량으로 2019년 기준 수도권매립지 1일 생활폐기물 반입량(약 2164톤)의 7.4% 수준이라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인천에코랜드는 지하 약 40m 깊이에 점토처리와 고강도 차수막을 설치해 외부와 차단된 상태다. 매립시설 상부는 돔형식이나 건축물 형태로 만들어 지하와 지상 모두 주변 지역과 완벽하게 차단된다. 폐기물은 아랫단부터 단계별로 매립이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파격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수용성을 확보하고, 주민들이 유치를 적극 원하는 시설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