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모친과 숨진채 발견
극단적 선택 추정…메모 발견

경찰 "박지선 모친 메모, 내용 공개 불가"
박지선/사진=한경 DB

박지선/사진=한경 DB

개그우먼 박지선과 그의 모친이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유서성 메모가 발견돼 시선이 집중된다.

2일 경찰에 따르면 마포경찰서는 박지선의 모친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성 메모를 발견했다. 하지만 경찰은 "내용은 공개 불가"라며 "부검 여부 역시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지선은 이날 오후 1시 44분께 서울시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숨진채 발견됐다.

박지선의 부친이 아내와 딸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해 이들이 발견했을 땐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박지선과 모친 모두 외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박지선의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알려진 만큼 박지선 모친의 메모에 더욱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1984년생인 박지선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고양이를 부탁해' 등에 출연했다.

평소 지루성 피부염, 햇빛알레르기 등 피부 질환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진 박지선은 최근에 수술을 받고 치료와 회복에 집중해 왔다. 모친 역시 박지선의 치료를 돕기 위해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선은 수술 전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달 7일 JTBC '사생활' 제작발표회 진행을 맡았고, 같은 달 13, 14일에도 각각 그룹 베리베리 쇼케이스와 Mnet 'NCT World 2.0'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다만 주변 사람들에게 "11월에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며 스케줄을 정리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