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제철 자산 현금화 땐 빼도 박도 못하는 상태로 악화"
다른 유력 신문과 달리 일본의 '고압적 자세'는 지적 안 해
日 최대 일간지 "한일관계 악화는 북한 이롭게 할 뿐" 주장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의 피고인 일본제철 자산 압류 및 매각을 둘러싸고 한일 간에 긴장이 조성되는 것과 관련 "관계 악화는 북한을 이롭게 할 뿐"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주장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는 이날 사설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의 고도화를 추진해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이 엄중해지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요미우리는 "일한(한일)은 북한의 위협을 억지하고 지역의 안정을 유지하는 공통 과제를 갖고 있다"며 한일 안보 협력도 강조했다.

한국 정부는 징용 배상 소송과 관련한 사태의 악화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했다.

요미우리는 "앞으로 수개월 안에 (일본제철 자산의) 현금화까지 진행되면, 한일 관계는 빼도 박도 못하는 상태까지 악화할 수 있다"며 "문제는 한 기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한일 협력 관계 자체와 관련된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내 사법 판단(한국 대법원 징용 배상 판결)과 정권의 사상적 입장으로 국가 간의 약속을 파기할 수 없다"며 "옛 징용공(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필요가 있다면 한국의 과거 정권이 했던 것처럼 문재인 정권이 책임을 지고 실행(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日 최대 일간지 "한일관계 악화는 북한 이롭게 할 뿐" 주장

일본 내 발행 부수 1위인 요미우리의 이런 주장은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은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이므로, 한국 정부가 나서서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의 입장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요미우리는 마이니치와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의 다른 유력 신문들과 달리 일본 정부의 '고압적인 자세'나 '대립을 부추기는 언행'을 지적하지는 않았다.

마이니치는 지난 5일자 사설에서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일본 측의 고압적인 자세는 역효과밖에 낳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이 한국 측에 전향적인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동시에 조용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협력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도 같은 날 사설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회의에서 한일관계를 매우 중시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그에 따른 행동이 동반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비판한 뒤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대립을 부추기는 언행은 자제하고 함께 포괄적인 해결책을 찾았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