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이 사용하는 의약품에 대한 사전구매 비축비 42억원을 3차 추가경정 예산을 통해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는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함에 따라 자칫 의약품 수급이 불안정해질 수도 있다고 보고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사전구매 비축비 편성을 추진했다.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는 희귀필수의약품 170여 종을 취급하고 있는데, 의약품 대부분이 수입제품이다.

국회가 이날 추경안을 통과시키면서 식약처는 희귀필수의약품 및 대마 성분 의약품 사전구매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이를 활용해 수요가 많거나 중증·응급 치료에 필요한 의약품을 미리 구매해 적기에 환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소아 뇌전증치료에 사용되는 '에피디올렉스' 등 대마 성분 의약품도 환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식약처, 희귀필수 의약품 사전구매 비축비 42억원 확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