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학생들 "성희롱·폭행 교수 복직 반대"

성희롱·성차별성 발언과 학생 폭행으로 해임된 인천대 교수가 소청심사 등을 통해 복직하려 하자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인천대 학생들은 3일 대학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희롱·폭언·폭력을 저지른 A교수에 대한 감경 처분을 규탄한다"면서 "대학 측은 소청심사 결과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을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학생들은 "해임된 A교수가 돌아올 경우 학생들이 입을 피해와 상처를 짐작할 수 없다"며 "A교수를 대학에서 퇴출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며칠 전 A교수가 자신의 사무실 앞에 복귀 반대 내용을 담은 쪽지를 남긴 학생들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했다"며 "학생 협박을 멈추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A교수는 2016∼2017년 시험 감독을 하다가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한다는 이유로 머리를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A교수로부터 수업 중 성희롱·성차별성 발언을 들었다는 학생들의 증언이 잇따르자 인천대는 지난해 12월 교원 징계위원회를 열어 A교수에게 해임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A교수는 올해 4월 교원 소청심사위원회에서 진행한 소청심사 결과 해임에서 정직 3개월로 징계 수위가 낮아졌다.

인천대가 소청심사위의 징계 처분을 받아들일 경우 A교수는 복직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인천대 관계자는 "행정소송과 관련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으며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