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소식 접한 뒤 신변 비관"
유서 발견, "가족에 미안"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에 비밀방을 만들어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의 유료 회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7일 오전 2시47분쯤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해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내고 입장한 성착취 영상 구매자 전원을 수사하고 있다는 보도를 접하고 이를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유서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가족에게 미안하다', '죄책감이 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및 유서 내용과 가족들의 진술을 통해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