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60억원을 들여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제천 제1·2산업단지, 음성 대풍산업단지에 각각 2㏊ 규모의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충북도, 노후 산단 3곳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도는 이달 내로 설계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 공사를 시작해 10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산단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주거지역으로 유입·확산하는 막고자 매년 도내 노후 산단 3곳 내외에 차단 숲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청주산단(2㏊)·음성 금왕산단(3㏊)에 차단숲 조성을 완료했고, 충주 제1산단에 조성 중인 5㏊ 규모의 차단 숲은 올해 상반기 중 공사를 완료한다.

도 관계자는 "차단 숲 조성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열섬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며 "지속해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