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우리 갯벌 생물 다양성 우수…유럽 와덴해 1.6배"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 우리나라 갯벌 생물 다양성이 유럽 북해 와덴해 갯벌보다 훨씬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해수부와 해양환경공단이 우리나라 갯벌의 약 90%가 몰려 있는 서해·남해서부 해역을 조사했더니 서식 생물이 650종에 이르렀다.

이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와덴해 갯벌의 400종보다 1.6배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는 전체 갯벌 퇴적물의 평균 입자 크기가 모래와 점토의 중간크기 정도고, 2015년 이후 거의 변화가 없다는 점도 확인됐다.

또 갯벌을 대표하는 저서동물 3개 분류군인 다모류·갑각류·연체동물도 지난 2015·2017년 조사와 마찬가지로 일정한 비율로 나타나 안정된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확인됐다.

암반 생태계에 출현한 생물 종수도 502종으로 2015년 544종과 2017년 497종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한편, 갯벌과 같이 염분이 있는 곳에 사는 염생식물의 출현 종수와 분포면적은 지난 조사보다 크게 증가했다.

해수부는 "이는 지난해 강수량이 적어 칠면초 군락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고, 건조한 기후로 모새달 군락이 확장하면서 면적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