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발생한 혈액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 공무원들이 나선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시 공무원들은 서울광장의 대한적십자사 헌혈 버스에서 헌혈을 진행한다.

현재 적십자사가 보유한 혈액 보유량은 적정량 5일분에서 3일분 아래로 크게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우려로 단체 헌혈이 잇따라 취소되고 일반 시민들의 발길도 뜸해졌기 때문이다.

이번 헌혈에는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다. 현장에는 발열 감지 카메라와 세정제 등을 비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