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앙정부 정보 망라…맞춤형 혜택 안내까지
서울 공공주택 정보 한눈에…'서울주거포털' 개설

서울시는 시와 중앙정부가 시행하는 서울의 모든 공공 주거 정보를 망라한 '서울주거포털'(housing.seoul.go.kr)'을 3일 개설했다고 밝혔다.

포털은 기존에 서울청년주거포털, e-주택종합상담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 등으로 분산됐던 서울 전역의 공공주택 정보를 모았다.

시가 운영하던 주거 관련 사이트의 정보를 바로 볼 수 있고, 통합하지 않은 사이트의 정보는 연계해서 볼 수 있도록 했다.

자가진단, 서울주거정책, 임대·분양 정보, 온라인 상담 등이 주요 서비스다.

자가진단에서는 간단한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자신에게 맞는 주거복지 혜택과 금융지원 서비스를 파악하고 신청까지 할 수 있다.

서울주거정책은 공공임대주택, 주택금융지원, 주택개량지원 등 3개 분야의 서울 주거 정책을 소개한다.

임대·분양정보에서는 SH공사, LH공사 등이 각기 제공하던 임대·분양 공고를 검색할 수 있다.

온라인 상담은 기존 e-주택종합상담실의 기능을 가져와 전·월세 지원, 층간소음, 집수리, 청년·신혼부부 주거 관련 상담을 제공한다.

포털 구축은 시가 지난 10월 발표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의 핵심 정책 중 하나다.

그간 공공주택 정보가 너무 분산돼 파악하기 어렵다는 민원을 반영한 것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주거지원이 절실하지만, 부동산 관련 경험이 부족한 청년·신혼부부들이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주거 정보의 허브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