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3세 여아 물어
강형욱 "사냥성 대단해, 안락사해야" 주장
견주 "오랫동안 입마개 차서 불쌍했다" 해명
강형욱, 폭스테리어 사고 비판 /사진=유튜브 캡처

강형욱, 폭스테리어 사고 비판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달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아를 물어 끌고가는 사고가 발생 것에 대해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하고 개는 안락사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은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면서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마 아이를 사냥할 것이다. 보통 제가 말하는 사냥의 끝은"이라고 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음을 알렸다.

이어 그는 "저분(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면서 "그리고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생각을 밝혔다.

강형욱은 "안락사는 심하지 않냐고 할 수 있겠지만 여러분의 부모, 자녀, 친구가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 보면 그렇게 이야기 못할 것이다.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게 아니라 그냥 놓는 것이다. 그래서 키우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폭스테리어 /사진=SBS '8뉴스' 캡처

폭스테리어 /사진=SBS '8뉴스' 캡처

강형욱은 사고를 일으킨 폭스테리어 견종에 대해 "귀엽지만 사냥성이 대단하다"고 했다. 그는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을 '꺼지지 않는 불'에 비유하면서 평생 물을 뿌려주지 않으면 공격성이 되살아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폭스테리어 옆에는 어떤 개도 놓지 말라고 배웠다. 폭스테리어 키우시는 분들은 그냥 예쁘다고만 생각하지 마시고 정신 바짝 차리고 다니시라"고 조언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12kg짜리 폭스테리어가 3살배기 아이의 허벅지를 물어 끌고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놀란 견주가 폭스테리어의 목줄을 잡아당겼지만 사고를 멈추지는 못했다.

문제는 이 개가 사람을 문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지난 1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생을 무는 등 수차례 사람을 공격해 주민들이 항의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견주는 "너무 오랫동안 입마개를 차고 있으니 개가 불쌍했다"며 "지하 1층에 아무도 없고 한산해서 살짝 빼줬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