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지역 주민과 함께 건강한 바다 가꿔요”

한화토탈은 4일 충남 서산 대산공장 인근 삼길포 앞바다에서 회사 임직원과 지역 주민 및 단체 200여명이 참석한 치어방류행사(사진)를 가졌다.

한화토탈은 지역 어촌계, 사회단체 등과 함께 총 2억원 상당의 우럭치어 25만 마리와 바지락 종패를 방류했다.

행사는 대산공장 인근 대산초등학교 학생들도 초대해 함께 했다.

참석한 어린이들은 치어를 방류하는 체험을 하는 등 바다 가꾸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배웠다.

이 회사는 지역 내에 거주하는 많은 주민들이 어업을 생계로 삼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주민들과 상생협약을 맺고 2013년부터 서산 앞바다 어족자원 보호와 친환경 해양 생태계 보존을 위해 매년 치어방류행사를 벌이고 있다.

어족자원 보호 활동과 함께 서산지역 특산물 축제 중 하나인 삼길포 우럭축제도 후원하는 등 주민들의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써 오고 있다.

이밖에 매년 기금 전달을 통해 서산시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세탁차, 밥차, 장애인차량 등 이동차량 봉사활동 운영, 저소득층 아동 공부방 후원 등을 통해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노력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치어방류행사는 사업장 인근 지역 환경도 보호하고 주민들의 생계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하는 바람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공존하고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산=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