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산불이 발생하는 가운데 대구에서도 6일 산불이 잇따라 발생했다.
대구서도 산불 하루에 2건 잇따라 발생

대구수성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9분께 대구시 수성구 이천동 야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나자 산림 당국은 헬기 1대와 인력 58명, 차량 21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서 1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임야 150㎡가 불에 탔고,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후 8시 28분에는 달성군 가창면 상원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소방과 달성군청은 차량 23대와 인원 100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 중이다.

다만 야간이라 헬기를 동원하기 어려워 진화에 불편함을 겪고 있다.

시민 김충건(40)씨는 "강원도에서 큰 산불이 발생한 뒤 우리 지역에서도 불이 났다는 소식을 들으니 불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