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방송화면 캡쳐

채널A 방송화면 캡쳐

원더걸스 출신 가수 예은이 목사인 아버지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은과 예은의 아버지인 복음과경제연구소 박영균 목사는 교인들이 지난 3월 서울 수서경찰서에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교인들은 목사인 박씨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신도들에게 받은 투자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예은의 아버지 박씨는 지난해 2월 교인 150여명의 돈 197억원을 끌어 모은 혐의로 징역 6년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뿐만 아니라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교인과 자신의 세미나 참석자들을 상대로 31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월 징역 6년 및 6억8000만원의 피해자 배상을 선고받기도 했다.

예은 측은 피소 사실을 인정하며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며 "논란이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