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베기 체험하는 외국인 관광객

전통 농민 복장을 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21일 서울 창덕궁 옥류천 청의정에서 벼 베기 체험을 하고 있다. 벼 베기 체험은 조선시대 임금이 직접 경작지를 조성해 풍년과 흉년을 가늠하던 의식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