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산호 충돌사건' 중간 발표
전남 여수시 낙포동 원유2부두에서 발생한 해상 원유 유출 사고로 당초 추정치보다 200배가 넘은 양의 기름이 바다에 흘러든 것으로 드러났다.

여수해경은 3일 오전 ‘우이산호 충돌 오염사건’ 중간수사 발표에서 이 같은 원유 유출 추정치를 밝혔다.

김상배 여수해경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사고로 원유 이송관 등 3개의 송유관이 파손돼 원유, 나프타, 유성혼합물 등 약 164kL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는 200L들이 820드럼 분량으로, 사고 초기 GS칼텍스 측이 추정한 800L의 205배, 수사 초기 해경이 추정한 1만L의 16배에 이르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고 원인과 관련해 “우이산호는 여수항 도선사지회 소속 도선사 2명이 탑승해 원유부두로 접안을 시도하던 중 안전 속력을 넘어 약 7노트의 속력으로 무리하게 접안을 시도하다 충돌한 것이 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에 따라 사고 후 사고선박 관계자 및 도선사, 여수산단 정유회사 등 관련자들을 불러 과실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사고해역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여수시 행정선 6척과 해경 선박 60척, 헬기 5대 등 모두 188척이 방제작업을 펼쳤다.

여수=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