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을 이틀 앞둔 20일 서울 전역에 첫눈이 내린 가운데 두터운 외투와 목도리를 걸친 한 시민이 눈을 피해 빠른 걸음으로 여의도 KBS앞을 지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