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노동계는 물론 시민들의 경제살리기 운동 참여가 크게
확산되고 있다.

특히 국민들 사이에 "국민들이 앞장서 경제신탁통치시대를 극복하고
한국민의 저력을 보여주자"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어 경제살리기운동에
동참하는 국민들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3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경제살리기 범국민운동준비위원회는 1일 낮
서울 명동에서 경제살리기 범국민운동 발족식을 갖고 "정부 기업 시민에게
드리는 대국민실천 지침"을 발표했다.

시민단체들은 해외여행자제 외화사재기자제 소형차타기 운동 등 국민들이
생활운동을 펼칠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또 거리에 임시부스를 설치, 시민들에게 외화환전과 통장개설을
즉석에서 해주고 경제살리기 가두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남대분시장 상인 5백여명은 상우회를 중심으로 "경제살리기 운동
출범식"을 갖고 과소비 추방을 결의했다.

또 근검절약실천 및 저축증대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회도 이날 낮 12시 서울 명동일대에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범국민실천 캠페인을 벌였다.

과소비추방범국민운동본부도 이날 서울 종로2가 탑골공원에서 소액달러
모금함을 설치, 달러모으기 캠페인을 계속하면서 시민들을 상대로
외화절약과 과소비추방캠페인을 벌였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연합 하승창 정책실장은 IMF 긴급자금 지원을 위한
협상 타결과 관련,"세율인상이 부가가치세에 집중돼 서민들의 큰
가계부담이 예상된다"며 "정부와 기업도 국민과 합심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주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