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8가구에서 1803가구로 변신, 235가구 일반분양
가구별 전용면적 늘어나고 주차대수도 2.7배 증가해
쌍용건설 컨소시엄, '광명철산 한신아파트' 리모델링 맡는다

쌍용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으로 이뤄진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경기 광명시 철산동 '광명철산 한신아파트'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지난 20일 개최된 광명철산 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선정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838명(전체 조합원 1086명) 중 777명의 찬성표를 확보해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공사비는 4600억원으로 추정된다. 쌍용건설이 컨소시엄 주간사이며 두 회사 지분은 50대 50이다.

1992년 준공된 이 단지는 지상 25층 12개동 1568가구로 이뤄져 있다. 향후 수평증축 리모델링에 1개동 신축 방식을 적용해 지하1~지상 25층 12개동이 지하3층~지상 26층 12개동과 지상 35층 1개동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기존 1568가구는 1803가구로 늘어나며, 증가된 전용 84㎡ 235가구는 모두 일반에 분양된다. 또 지하 3층까지 주차장이 신설돼 주차대수가 기존 1002대에서 2705대로 2.7배 확대한다. 최상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안양천 조망 스카이커뮤니티 2곳이 조성될 계획이다. 단지 전체 1층을 필로티 구조로 설계해 다양한 조경공간이 조성된다.

가구별 전용면적도 늘어난다. 1420가구는 기존 89.46㎡에서 103.77㎡로, 148가구는 129.66㎡에서 150.40㎡로 각각 확대된다. 일부 가구에는 세대분리형 평면을 적용해 임대수익도 거둘 수 있다.

쌍용건설은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를 준공하는 등 국내 아파트 리모델링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2000년 7월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래 누적 수주실적이 14개 단지 1만1000여가구, 약 1조5000억원에 달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튼튼한 재무구조와 브랜드 1위 파워를 더해 이번 컨소시엄에 힘을 더했다. 지난해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4000억원이 넘는 수주 실적을 달성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리모델링 수주를 통해 향후 리모델링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손진섭 쌍용건설 상무는 “이번 수주로 리모델링 1위 기업으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리모델링 시장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대형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매머드급 단지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