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수 포함 안돼 취득세 유리한 업무용 오피스텔… 다주택자 대체 투자처로 눈길
부가가치세 환급 받거나 매입세액공제 받을 수 있어 절세 효과↑
‘덕수궁 디팰리스’ 오피스 임대수요 풍부한 광화문 일대 위치해 눈길
덕수궁 디팰리스 투시도

덕수궁 디팰리스 투시도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부담이 강화되면서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 틈새상품이 인기다. 특히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위험 부담이 적은 ‘업무용 오피스텔’의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 그간 업무용 오피스텔은 주거용 오피스텔에 비해 비교적 선호도가 낮았지만, 최근 들어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심화되면서 주택 수에 포함되는 주거용 오피스텔보다 인기가 높아지며 새로운 대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8월 시행된 지방세법 개정안에 따르면, 주거용으로 오피스텔을 구매한 후 추가로 주택을 매입할 시 취득세가 중과된다.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기존에는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세제 계산시에만 주택 수에 포함됐지만, 이번 개정안으로 취득세를 중과할 때도 주택 수에 포함되면서 취득세 부담을 초래하게 됐다.

예를 들어 주거용 오피스텔 1채와 아파트 1채를 보유한 2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에서 아파트 1채를 추가로 취득 할 경우, 3주택자에 해당돼 12%의 취득세율이 적용된다. 반면, 업무용 오피스텔 1채와 아파트 1채를 보유한 1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에 있는 아파트 1채를 추가로 취득 할 경우, 2주택자에 해당돼 8%의 취득세율이 적용돼 주거용 오피스텔에 비해 상대적 세 부담이 덜하다.

업무용 오피스텔 취득 시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오피스텔을 업무용으로 사용하면 구입할 때 부담한 부가가치세 10%를 환급 받거나 매입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1억 5000만원의 오피스텔을 업무용으로 구매했다면, 1천 500만원의 부가가치세 매입세액을 공제 또는 환급 받을 수 있다.

업계관계자는 “투자에 있어 다주택 보유에 따른 리스크가 커지자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 업무용 오피스텔 선호도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업무용 오피스텔 임대투자를 생각한다면 지하철역과의 접근성, 주변 인프라 등 입지조건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안정적인 임대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서울 주요 업무지구인 광화문 일대에 위치해 우수한 입지조건을 자랑하는 ‘덕수궁 디팰리스’는 최근 튼튼한 임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오피스텔로 평가 받으며 인기리 분양 중이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과 도보 약 10분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5호선 서대문역과 1호선 종각역, 1호선·2호선 환승역인 시청역과도 도보권 이동이 가능해 임대 투자 필수 요소인 역세권을 충족한다. 이외에도 서울역과 가까이에 위치해 KTX 이용이 편리하여 시외 출장이 잦은 업무를 진행한다면 더 없이 완벽한 접근성을 자랑한다.

우수한 접근성이 증명하듯 덕수궁 디팰리스가 위치한 광화문 일대 오피스는 공실률도 낮다. 2020년 2분기 광화문 일대 오피스 공실률은 5.7%로 19년도 4분기 7.4%와 비교해 1.7%p 하락했다. 이는 서초(8.5%), 여의도(9.6%), 잠실(12.8%) 등 서울 주요 지역보다 낮은 수치로 광화문 일대가 탄탄한 임대수요를 보유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디팰리스는 다양한 평형대의 상품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목적에 맞춰 이용하기에도 용이하다. 덕수궁 디팰리스의 오피스텔 C타입은 3BED로 구성된 전용면적126㎡의 넓은 공간감을 갖춘 상품으로, 업무공간과 회의공간, 휴식공간 등을 분리해 보다 효율적이며 실용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2개의 욕실과 주방시설이 갖춰져 활용도와 편의성도 높다.

분양관계자는 “광화문 중심이라는 위치적 강점에 더해 주택 규제로 인해 비주택 상품에 대한 기대 수요가 높아지며 업무용 오피스텔 임대에 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덕수궁 디팰리스는 뛰어난 접근성은 물론, 컨퍼런스룸, G룸 (다목적실)을 비롯한 다채로운 커뮤니티시설과 인근에 위치한 풍부한 녹지공간으로 입주기업에게 쾌적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만큼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기대해봐도 좋다”고 전했다.

덕수궁 디팰리스는 지하 7층~지상 18층 규모로 전용면적 118~234㎡ 아파트 58가구와 전용면적 40~128㎡ 오피스텔 170실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입주 진행 중이다. 사전예약을 통해 방문하여 관람 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개별 상담은 100%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관련하여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및 전화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