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4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서울지역본부 등 12개 본부, 361개 공사현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점검회의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LH는 변창흠 사장 주재의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발생 한 달을 맞아 그간의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전국 임직원 유증상자 발생유무, 임대단지의 입주민 지원 상황, 건설현장 근로자의 특이사항 발생 여부 및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이와 함께 확진자 발생 등 비상 상황시 사무실 폐쇄와 방역처리, 비상근무 시행, 대민업무 수행 등 대처 요령에 대해서도 면밀히 확인했다.

LH는 현재 이동이 잦고 상담·조사 등 대면업무가 많은 공사 업무특성에 따라 위험지역 출장·방문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고객 내방업무도 가급적 전화 상담을 유도하고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정부의 방역체계 안에서 임직원, 입주민, 건설근로자의 안전을 철저히 관리하고 상황을 통제해달라"고 당부했다.
LH, 전국 361개 건설현장 코로나19 비상점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