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투자 주저…기업 순자금조달은 반 토막
가계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6년 3개월 만에 최저
"돈 있으면 부동산" 작년 3분기 가계 여유자금, 예년보다 적어

작년 3분기 서울 등의 부동산 시장이 크게 들썩인 가운데 가계가 주택 구입에 나서느라 여유자금이 예년 수준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자산 대신 주택과 같은 실물자산 투자가 늘어나며 가계의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배율은 6년 3개월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기업들이 여유 자금을 미리 확보해놨음에도 투자를 미루면서 기업의 순자금 조달 규모는 전 분기와 견줘 반토막이 됐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작년 3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은 11조원이었다.

전 분기와 같은 수준이지만 동 분기 기준으로 보면 예년보다 낮다.

2009∼2017년 3분기 가계 순자금 운용 규모는 평균 13조6천억원이었다.

순자금 운용은 경제주체가 예금, 채권, 보험·연금 준비금으로 굴린 돈(자금 운용)에서 금융기관 대출금 등(자금 조달)을 뺀 금액이다.

가계의 순자금 운용 규모가 예년을 밑돈 것은 가계가 신규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여윳돈을 쓰고 대출을 받은 결과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 주택 투자 증가세가 2∼3년 높았다가 둔화했지만 예년과 비교해선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가계의 자금 조달은 25조1천억원, 자금 운용은 36조1천억원으로 모두 전 분기(각각 27조6천억원, 38조5천억원)보다 축소했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순자금 조달(자금 운용-자금 조달·순자금 운용이 음의 값인 경우)은 전 분기 15조4천억원에서 7조2천억원으로 급감했다.
"돈 있으면 부동산" 작년 3분기 가계 여유자금, 예년보다 적어

비금융 법인의 순자금조달 규모는 2017년 4분기(1조2천억원) 이후 가장 작았다.

순자금조달 규모 축소는 기업들이 투자를 꺼린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투자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국민 계정상 민간설비투자는 작년 2분기 35조2천억원에서 3분기 32조3천억원으로 줄었다.

민간건설투자 역시 같은 기간 63조3천억원에서 55조9천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순자금조달은 줄었으나 비금융 법인의 자금 조달은 전 분기 27조5천억원에서 51조2천억원으로 거의 두배로 확대했다.

비금융 법인의 자금 운용도 12조1천억원에서 44조원으로 커졌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 투자가 줄었는데도 조달을 늘린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현상"이라면서 "다만 조달한 금액을 바로 투자하지 않으면 어딘가에 운용해야 하므로 운용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중앙정부, 지방정부, 사회보장기금 등을 모두 합한 일반정부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3조1천억원에서 17조9천억원으로 확대했다.

계절적으로 3분기에는 일반정부의 순자금 운용 규모가 늘어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통상 정부가 상반기 재정을 당겨 쓰는 조기 집행을 많이 하면서 하반기 정부지출 규모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돈 있으면 부동산" 작년 3분기 가계 여유자금, 예년보다 적어

작년 3분기 말 국내 비금융 부문의 금융자산은 전 분기보다 104조원 증가한 8천145조5천억원, 금융부채는 58조4천억원 늘어난 5천342조8천억원이었다.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배율은 1.52배로 전 분기 말과 같았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배율은 2.14배로 전 분기 말(2.15배)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는 2012년 2분기(2.14배) 이후 최저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가 주택 투자를 하면서 금융자산에 투자할 여력이 충분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돈 있으면 부동산" 작년 3분기 가계 여유자금, 예년보다 적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