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지식재산권 침해로 세관에 적발돼 수입금지된 상품중 한국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도쿄무역관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세관에서 지식재산권 침해 물품으로 수입금지된 건수 1천7백94건중 한국산이 1천3백99건으로 전체의 78%에 달했다.

이는 중국과 홍콩(각 1백33건), 태국(60건), 필리핀(21건) 등 경쟁국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이들 상품은 모두 관세법 등에 따라 몰수 또는 폐기처분된다.

한국은 특히 항공우편화물에 의한 침해건수중 약 90%를 차지했다.

또 수입금지된 의류제품의 71%가 한국산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지적재산권 침해건수는 98년에 비해 14.5% 증가했으며 수량은 26.2% 감소했다.

수량면에서는 한국산이 15만8백13점으로 중국(37만1천5백85점), 홍콩(25만5천4백66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KOTRA는 지적재산권 침해로 적발된 한국산 상품은 주로 유명 브랜드를 위조한 의류, 지갑, 가방류가 많았으며 주로 항공우편 등을 통한 소액수출이 대부분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