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사서 긴급 선대위 회의 개최
기자들 만나 이준석 한껏 치켜세워
"이준석 아이디어에 감탄, 당대표 자격 있어"
"항상 고맙게 생각…저는 오해한 적 없어"
"작금의 상황 저도 당황스러워…만나고 싶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선거대책위원회 내부 인사들 중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선후보 핵심 관계자)의 언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는 "(윤핵관과 관련된)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며 "이 대표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긴급 선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오늘 만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만나고 싶다. 이 대표가 오늘 아침에 인터뷰한 것도 봤는데 좀 만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윤 후보는 이 대표를 한껏 치켜세우는 발언도 했다. 그는 "이 대표를 만날 때마다 번득이는 아이디어에 늘 감탄을 하고 만날 때마다 공부도 되고 많은 정보도 얻었다"며 "나이는 젊어도 당대표를 맡을 자격이 있다고 해 왔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젊은 당대표와 제가 후보로서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저는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작금의 상황에 대해 저도 당황스럽고 스스로가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다. 그런 걸 오해라고 할 수 있지만, 저는 이 대표에게 오해한 사실이 없다"며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는데 (이 대표가)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고 싶다. 오늘도 사실 일정을 정리하고 제주도로 가려했는데 이 대표가 다시 장소를 옮기고 안 만나겠다고 선언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대표가 "'윤핵관'으로 불리는 이들이 익명에 숨어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는다는 둥 호가호위하는 것은 저에 대한 모욕"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보인 것에 대해선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며 "누가 그런 이야기를 정확히 한 사람도 없다"고 했다.

윤 후보가 함께한 자리에서 그런 말들이 나왔을 것이라고 이 대표가 추정한 것에 대해서는 "바깥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것 같은데 저는 그 이야기를 제 주변에서 하는 걸 들어보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 후보가 자리를 뜬 뒤 이양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 대표 측과 연락이 되고 있다. 기자분들이나 정치인들이 전화하니까 본인 휴대전화를 꺼놓은 상태지만 수행원과 저희가 원활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윤핵관이 누구인지 특정할 경우 이 대표의 주문대로 인사 조치를 단행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누구를 특정해주면 그때 논의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예단할 순 없는 문제"라며 "저는 개인적으로 후보 앞에서 당대표에 대해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하는 데 의문을 갖고 있다. (이 대표가) 아마 전언을 통해 그렇게 들었을 텐데 말이 옮겨지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 역시 "이 대표가 홍보 본부를 맡으면 오히려 투명하고 깨끗하게 역대 선거 중 가장 알뜰하게 (자금이) 쓰이는 선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이 대표에 대해 부정적인 언급을 한 인물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JTBC와 인터뷰에서 "(윤핵관과 같은) 그런 인식을 가진 사람이 후보 주변에 있다는 건 필패를 의미한다. 선의로 일하려는 사람은 악의를 씌우고, 본인들은 익명으로 숨어서 장난을 치고 그게 후보의 권위를 빌어서 호가호위하는 것"이라며 "저는 그런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윤 후보의 결단을 주문했다. 합당한 조치가 없을 경우 사실상 당무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조건을 내건 것으로 풀이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