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30일 결혼 전 동거 또는 이혼 경력에 대해 "젊은 분들에게 애초 논란거리가 될 수 없는 문제"라는 견해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둘러싼 유흥업소 종사와 유부남 검사 동거설에 대해 "사실관계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거짓"이라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같은 경우 배우자가 25세 연상"이라며 "고등학교 선생님과 길게 사귀다가 이혼시키고 본인이 결혼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영국 존슨 수상 같은 경우도 두 번째 부인하고 살고 있다가 그 사이 다른 분하고 사귀면서 세번째 결혼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희한하게 대통령 선거하고 겹치면서 이 논란이 좀 극대화된 측면이 있기는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피해 당사자"라며 "캠프 변호사들이 나서서 김씨 동의를 받아 고발하는 게 과연 적합한지 캠프 내에서도 고민이 있었다"고 전했다.

尹측 김경진, 김건희 과거 논란에 "문제안돼…마크롱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