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도 70 넘어 상받았다"는 주호영 발언 반박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은혜 의원은 16일 SNS에서 "오스카가 윤여정 선생이 연세가 많아서 상을 준 것이 아니었듯 핵심은 역량과 비전"이라고 말했다.

당권 경쟁자인 5선의 주호영 의원이 전날 라디오에서 세대 대결 구도를 두고 "윤여정 선생도 연세가 70이 넘었어도 상을 받았다"고 언급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초선인 김 의원은 "국민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분노하면서도 국민의힘 지지를 주저하는 이유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 아닌가'하는 우려"라며 "새로운 얼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작부터 견제구가 날아오는데, 날아오는 견제구마저 과녁에서 벗어난 얘기여서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지금 당대표 나이가 많다고 문제 삼는 사람이 있는가"라고 주 의원에게 반문했다.

김 의원은 일부 당권 주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인연을 부각하며 이른바 '윤석열 마케팅'을 벌이는 데 대해서도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윤여정 선생에게 배워야 할 것은 자존심과 품격"이라며 "다음 당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도전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덧붙였다.

김은혜 "윤여정, 연세 많아 오스카?…핵심은 역량·비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