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민 의사나 지역발전 고려 없이 우선순위 결정돼"
국도승격 제외 반발, 김승남 의원 "전남도가 무력하게 대응"

더불어민주당 김승남(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은 6일 "기획재정부가 장흥~고흥 간 연륙교 사업을 국도 승격대상에서 사실상 제외했다"며 재지정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국토부 평가에서는 전남 4곳이 선정됐는데 기획재정부는 1곳만 지정했다"며 "국토부가 선정한 4개 사업에 대해 재심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전남도에 대해서는 "지역주민의 의사나 지역발전 고려 없이 우선순위를 결정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전남도는 장흥·고흥군 지역민들의 요구인 장흥~고흥 간 국도 77호선 승격 지정이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중대한 인프라 사업임에도 독단적으로 순번을 정해 기획재정부의 요구에 무력하게 대응하는 무능함을 보여줬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지금이라도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국토부가 선정한 4개 사업에 대해 주민 의견을 반영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추가 심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의 숙원이기도 한 장흥수문~고흥녹동 연륙교가 설치되면 현재 이동 거리 85km는 14Km로 단축되고, 자동차 기준 이동시간도 1시간 18분에서 14분으로 크게 줄어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