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후 인적쇄신론 주목
靑, 4·7 재보선 결과에 촉각…임기후반 국정동력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7일 공개일정 없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날 표심의 향배를 숨죽인 채 지켜봤다.

물론 청와대는 이번 선거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에게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방역조치를 철저히 따라달라"고 당부했을 뿐 그 이상은 말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정과제를 끝까지 완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투표 결과에 지나치게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내부에서는 이번 선거가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띤 만큼, 결과에 따라 남은 임기 문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이 크게 좌우되리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만일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모두 내줄 경우 야당의 '레임덕' 공세가 거세지면서 30%대 초반까지 후퇴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더 내려앉을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이는 고스란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및 경제회복, 부동산 적폐청산 등의 핵심과제를 추진하는 데 있어 커다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청와대 내에서 대대적인 참모진 교체 등 인적쇄신 카드를 포함, 국면전환을 위한 '충격요법'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靑, 4·7 재보선 결과에 촉각…임기후반 국정동력 달렸다

반대로 서울·부산시장 가운데 한 곳 이상에서 승리를 거두거나, 혹은 두 곳을 모두 내주더라도 여권이 예상외의 선전을 펼칠 경우 문 대통령도 국정 장악력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다만 그렇더라도 이번 선거를 거치며 각종 여론조사를 통해 엄중한 민심이 드러난 만큼, 청와대 내부 재정비 등의 조치는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