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앞에서 마지막 유세 나선 오세훈
"청년들의 지지 정말 꿈만 같다"
"대한민국 정치에도 미래 있는 것 보여줄 것"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는 6일 마지막 유세에 나서 "대한민국의 아들딸들을 위해,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시 공정이 바다처럼 흘러넘치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파이널 유세'에 나서 "2030세대가 우리를 지켜보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청년들의 지지 정말 꿈만 같다"
그는 자신의 연설 직전 청년 두 명이 연설에 나서자 "정말 꿈만 같다"며 "이렇게 20대, 30대 청년이 저의 지지연설을 해주는 날이 올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시장이 된다면 저와 경쟁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손잡고 반드시 통합과 화합의 서울시 만들어나가겠다"라며 "오세훈은 일하게 되면 반드시 통합의 정치 화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누군가는 시장이 되면 10만원을 준다고 하지만 멈추었던 10년 세월이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멈춰 섰던 서울시 반드시 다시 뛰게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정치에도 미래 있는 것 보여줄 것"
그는 "이 선거가 왜 치러지는가"라며 "지금 서울시청 안에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권력형 성추행 피해자 여직원이 불안한 심정으로 이번 투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세훈 후보는 "여직원의 일은 대한민국 모든 딸의 문제"라며 "그 여직원 꼭 마음 편히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는 "첫날부터 능숙하게, 서울부터 공정 상생.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대한민국의 미래에도 밝은 정치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그 정치가 우리를 자랑스럽게 만들어줄 거라고 믿고 생활할 수 있는 서울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