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만 의원 "올해 1·2월 토지거래만 70건 발생…신속히 조사해야"

국민의힘 정동만 국회의원(가덕도 땅투기 진상조사단장)은 28일 "최근 5년간 부산 가덕도 부동산 거래 면적 중 98.3%가 토지매매로 나타나 땅 투기 의혹이 짙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2016년부터 2021년 2월까지 가덕도 일대 부동산 매매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한국부동산원에서 정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가덕도 일대 부동산 매매 1천258건 중 토지매매가 전체 80.1%인 1천8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기간 총거래면적(66만1천970) 중 98.3%(65만817㎡)가 토지매매였고 토지매매 거래금액은 1천678억으로 나타났다.

2020년 토지매매 건수는 244건으로 2019년 126건보다 배가량 증가했다.

2021년 1월과 2월에만 토지 매매가 70건이나 발생했다.

정 의원은 "가덕도 일대 부동산 거래 현황을 보면 상업업무용 건물, 연립다세대 건물 매매보다 토지 매매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땅투기 의혹이 짙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부산시와 정부 기관이 제한적으로 공개하는 정보만 확인하더라도 상당한 땅 투기 정황을 볼 수 있다"며 "부산시장 보궐선거 이전에 가덕도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제대로 신속히 조사하고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