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평생 떵떵거리며 살았을지 몰라도
인간으로서는 반쪽도 안되는 남루한 삶"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호의호식하고 있는 독재자"라고 비판했다.

17일 이 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소속이었던 한 공수부대원이 자신의 사격으로 인해 사망한 희생자 유족과 이날 만나 사죄와 용서를 구한 소식을 전했다.

이날 이 지사는 '전두환씨는 끝끝내 알지 못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기사를 보고 종일 먹먹했다. 유족 앞에 엎드려 오열하고, 서로 얼싸안고 펑펑 우는 모습을 보며 모질었던 우리 근현대사를 책망하게 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눈물로 용서를 구한 이는 '저의 사죄가 또 다른 아픔을 줄 것 같았다'고 했지만 유족께서는 '늦게라도 사과해줘 고맙다'며 서럽게 울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저 넓은 품이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무려 41년의 나이테이다. 매해 고인을 기억하고 그리워하며 보내온 세월. 그 모든 시간을 지나 오늘에 이르렀을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그는 "사죄와 용서, 그리고 치유의 길이 얼마나 아득한 길인지 새삼 절감한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들, 그리고 당시 발포했던 공수부대원들. 또 얼마나 많은 국가폭력의 희생자들이 오늘도 숨죽여 지난날의 악몽을 마주하고 있을까"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씨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죄는커녕 진실을 가리고 호의호식하고 있는 독재자. 전 씨는 끝끝내 알지 못할 것이다. 사죄하고 용서하고 화해하고, 인간이 만들어낼 수 있는 저 숭고한 삶의 장면들을 끝끝내 이해도 느끼지도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지사는 "한 평생 떵떵거리며 살았을지 몰라도 인간으로서는 반쪽도 안되는 남루한 삶"이라는 인물평도 남겼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