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신 말하려면 직 걸어야 한다? 어처구니 없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공직자가 아닌 정치인 같다"고 비판한 정세균 국무총리를 겨냥해 "총리직을 대선에 이용한 사람이 자신인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공무원은 소신을 말하려면 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발상이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주어진 직과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이 정 총리가 아닌가. 먹방 토크쇼 하면서 정세균 팬클럽 띄우는 사람이 누군가"라며 "정치 발언은 그만두고 코로나 극복에 힘쓰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치검사 진혜원 임은정에 대해 먼저 의견을 밝히라"고도 덧붙였다.

LH 광명 시흥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공적 신뢰를 저해하는 반사회적 범죄행위"라며 "LH 수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 조사를 맡길 일이 아니라 3개 신도시 기관 전체 조사와 대대적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모럴헤저드(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했다. 대통령이 부동산만은 잡겠다 하더니 기본적 공직 기강도 못 잡은 것 같다"라면서 "국민의힘은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길 수 없듯이 국토부에 조사를 맡길 수 없고 감사원의 조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문 정부 부동산 투기 실체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