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사의 번복 어렵다" 전망 적지 않아
檢 중간간부 인사안 보도에 "尹주변서 흘린 얘기…감찰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을 진화하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

검찰 내 이른바 '추미애 라인'과 '윤석열 라인'의 재배치 갈등에서 비롯된 이번 사의 파동이 원만하게 정리되지 않을 경우 '추윤 사태'가 재연되면서 임기 말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낙연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간 간담회를 앞두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 문제와 관련, "소수의 고위급 소통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빨리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간담회에서 신 수석 문제가 거론될지에 대해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인사와 관련한 문제를 다수가 모인 자리에서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서는 지도부와 법제사법위원 등을 중심으로 신 수석과 개별 접촉을 시도하면서 물밑에서 원만한 수습을 도모하고 있다.

한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러 차원에서 논의는 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청와대 참모 문제라 당이 관여할 여지가 많지는 않다"고 전했다.

당내에는 여권의 전방위적인 설득에도 전날 휴가를 간 신 수석이 사의 표명을 번복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 인사는 "상황이 별로 좋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과 달리 이날 당 일각에서 신 수석이 교체돼도 심각한 타격은 없을 것이란 발언이 나오는 배경에도 이런 분위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최고위원은 "계속 같이 일을 하는 것이 좋기는 하겠지만 검찰총장처럼 임기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관둔다고 문제가 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 "본인이 정리가 안 되면 청와대 참모는 바꿀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신 수석 문제와 맞물려 한 언론이 검찰 중간 간부 인사안을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윤 총장 측을 의심하면서 감찰 필요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한 법사위원은 "대검에서 윤 총장 주변에서 흘린 얘기 같은데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해당 보도는 검찰 고위 간부가 흘렸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신 수석 문제가 정상화되기 전에라도 감찰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與, '신현수 파동' 진화 부심…이낙연 "고위급 소통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