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유보지 활용하고 정부세종청사 등 특별관리구역 지정"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비 행복도시 기본계획 다시 짠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 여건 변화를 반영해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신도시·행복도시) 건설 기본계획을 다시 수립한다고 18일 밝혔다.

2006년 7월 최초 기본계획이 만들어진 이후 15년 만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비 행복도시 기본계획 다시 짠다

기본계획에는 도시 완성단계 교통 수요에 대응하는 도로 인프라 구축방안, 장래 개발수요에 대비한 유보지(110만㎡) 활용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정부세종청사 등 국가 차원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지역은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개발계획 수립, 기반 시설 설치, 연구기관·국제기구 등을 지원한다.

국회 세종의사당이 들어설 예정인 S-1 생활권의 마스터플랜은 내년까지 수립한다.

세종의사당 이전에 대비해 직원 숙소와 편의시설 등을 갖춘 업무지원단지를 조성하고, 정부기관·국제기구 이전 등 도시 발전 단계를 고려한 미디어 타운과 MICE(회의·관광·컨벤션·전시) 등도 구축한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비 행복도시 기본계획 다시 짠다

5-1 생활권(합강동)은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 40% 이상의 제로에너지 도시로 특화하고, 1-1 생활권(고운동)에도 제로에너지 특화 주택단지를 조성한다.

인접한 5-2 생활권(다솜리)은 스마트시티 기술과 헬스케어 주택, 의료 기능 등을 연계한 스마트헬스 시티로 만든다.

6-2 생활권(한별리)은 미래형 혁신 교통시스템을 갖춘 자율주행 특화단지로 조성하고, 우선신호체계 시스템을 도입한 첨단 간선급행버스체계(BRT)도 운영한다.

4-2 생활권(집현동)에 입주하는 6개 대학교 캠퍼스는 올해 하반기,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다음 달 각각 착공한다.

특히 5-1 생활권에 들어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인공지능(AI) 기반 주거서비스, 로봇택배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퍼스트타운은 올해 안에 개관할 예정이다.

2·4 공급대책에 따라 미개발 생활권을 활용하거나 유보지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시내에 1만3천가구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행복도시와 충북 청주, 충남 공주·조치원을 연결하는 광역 BRT 3개 노선(56.7㎞)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행복도시와 충남 내포·탄천, 청주공항을 잇는 3개 광역도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도 추진한다.

이문기 행복청장은 "올해는 2030년까지 예정된 행복도시 건설 3단계 사업이 시작되는 해"라며 "이전기관 종사자 특별공급 비율은 점차 축소해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