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1대1 토론서 공수처 두고도 책임공방
오신환 "강경보수로 못이겨" vs 나경원 "조국에 가만있으라?"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오신환 후보는 16일 1대1 토론에서 20대 국회 당시 패스트트랙 사태와 조국 전 법무장관 거취 파동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당시 나 후보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로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의 공수처법 처리를 저지하려 했고, 바른미래당 소속 오 후보는 사개특위 위원으로서 공수처법 반대 입장을 공개해 원내 지도부에 의해 사보임 됐다.

토론에서는 오 후보가 먼저 나 후보를 겨냥해 "가장 오른쪽에 계신 분"이라며 "강경 보수의 깃발을 들고 승리할 수 없다는 것은 나 후보도 알지 않나"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반대만을 위한 반대가 낳은 결과가 무엇인가"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코미디가 돼 버렸고, 공수처는 가장 최악의 상황으로 통과되는 것을 막지도 못했다"고 패스트트랙 사태를 꺼냈다.

그는 "갈등과 충돌을 유발하는 리더십이 맞는 것인가"라며 "무조건 반대하고 강경하게 나간다고 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에 나 후보는 "오 후보가 그날 아침에 (공수처법 처리에 반대하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지 않고, 조용히 반대투표 했으면 이런 헌정 유린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당론을 따르지 않아도 되는 것이었는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런 사단이 일어나고 국회가 무력화됐다"며 책임을 오 후보에게 돌렸다.

강경 보수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조국 사태 때 온 국민이 광화문에 나갈 때 가만히 지켜보는 게 맞았을까"라며 "저는 국민의 흐름에 함께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나 후보의 토지 임대부 주택의 대출 이자 지원 공약을 두고 '나경영' 공방을 벌였던 두 사람은 이날 토론에서도 같은 주제로 입씨름을 했다.

오 후보는 "저출산 문제는 단순히 현금 지원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일부 공약이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공약과 유사하다는 점을 파고들었다.

나 후보는 "제 공약을 꼼꼼히 안 본 것 같다"며 "저를 아주 나쁜 용어로 비판했는데, 나경영이라고. 우리끼리는 제대로 비판했으면 한다"고 맞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