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근 대위 증인 신청
민주당 "국감장 웃음거리 만들 수 있다"
총검술 폐지 관련…반대 입장 냈던 이근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갈무리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갈무리

펭수에 이어 이번엔 '이근 대위'(사진)다. 또다른 '유튜브 스타'가 국회 국정감사장 호출을 받게 될 전망이다.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따르면 여야는 이날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는 안을 논의했다.
EBS 연습생 펭수가 지난해 12월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제작 덱스터픽쳐스, 퍼펙트스톰필름, CJ 엔터테인먼트)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EBS 연습생 펭수가 지난해 12월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제작 덱스터픽쳐스, 퍼펙트스톰필름, CJ 엔터테인먼트)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펭수 이어 이번엔 이근 대위?
이근 대위는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인물이다. 군대 체험 예능 '가짜사나이'를 통해 이른바 '대세'로 떠올랐다.

국민의힘은 이근 대위를 내달 열리는 군사법원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 총검술 폐지와 관련해 실전 경험이 풍부한 이근 대위의 의견을 듣겠다는 것이 증인 신청 이유다.

이근 대위는 미국 버지니아 군사대학 출신으로 해군사관후보생 102기로 임관했다. 지난 2009~2010년 소말리아에 파병돼 ‘인질 구출 작전’에 투입되기도 했다.

야당 측은 "해적으로부터 예멘인 인질을 구출한 상황에서 총검술이 어떤 도움이 됐는지 이 대위에게 묻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일대 전경.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일대 전경.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민주당 "국감 웃음거리 만들 수 있다"
앞서 이근 대위는 유튜브 방송에서 "육군에서 총검술을 없애는 것은 잘못"이라며 "실전에서 총기에 기능 고장이 발생할 경우에는 그냥 찌를 수밖에 없다. (전투력 향상에) 총검술은 상당히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국감을 웃음거리로 만들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근 대위의 출석이 국감을 희화화하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다. 이 때문에 이근 대위의 국감 출석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육군은 지난해 신병 교육 훈련에서 총검술을 단일과목에서 폐지하기로 했다. 지난 1946년 미 군정 때 국군경비대가 창설하면서 도입한 지 73년 만이다.

육군은 "현대전이 적과 총검으로 싸우는 백병전이 아니기 때문에 2011년부터 총검술 교육 시행 여부를 각 사단장 판단에 위임했다"고 폐지 배경을 설명했다. 해군은 2007년 일찌감치 총검술을 신병 교육에서 퇴출했다. 공군은 올해 1월 총검술 과목을 폐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