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강남 반포 아파트 매각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사의를 밝힌 노영민 실장이 "직보다 집을 택했다"는 비판이 일자 관련 내용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10일 "노영민 실장이 지난 7월24일 반포 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다"며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청와대의 1가구 1주택 원칙에 따라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였던 청주 아파트를 파는 대신 반포 아파트를 남겨두기로 해 비판을 받았었다. 그러다가 결국 반포 아파트도 팔겠다고 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까지 반포 아파트 매각 소식이 들리지 않자 매각을 취소한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 같은 추측성 언론 보도에 대해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리하면서도 악의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보도"라고 했다.

노영민 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여러 차례 언성을 높이고 싸웠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한마디로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