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수사 중단 권고 별일 아냐"
"전체주의 정부라면 진중권 할 말 못 할 것"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설전을 벌여 화제가 됐던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또 다시 진 전 교수를 저격하고 나섰다.

신동근 의원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중권 전 교수가 수사심의위에서 한동훈 검사장의 수사 중단을 권고한 것을 놓고 대단한 일이라도 일어난 것처럼 호들갑을 떤다"며 "한동훈은 조사가 완료되지도 않았다. 주요 증거물인 본인 휴대폰 포렌식도 안 된 상태에서 내려진 결정이다.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전의 진중권이라면 채널A 이동재와 한동훈 사이의 통화 녹취록을 보면서 상당히 분노했을 것"이라며 "기자와 검사와의 통화다. 그냥 검사도 아니고 검사장이다. 이동재가 신라젠의 이철을 협박하고 강요해 유시민에 대해 불게 하겠다고 한다. 불법적으로 협박 강요하겠다는 범의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동근 의원은 "유착의 뜻은 서로 어울려 부적절한 행위를 하는 것을 말한다. 저게 적절해 보이나? 이게 유착이 아니고 뭡니까? 범죄 계획을 스스럼없이 털어놓고 조언을 구하는 게 이게 정상적인 기자, 검사로 보이나?"라며 "진중권을 보며 (집착하면 보고 싶은 것만 보게 되는 편향에 빠진다는)고릴라 실험을 떠올렸다. 조국과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적개심에 불타 과도하게 집착하다 보니 편향에 빠져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진중권은 툭하면 문재인 정부는 전체주의 정부 같다고 말한다. 본인도 대학생 시절 전두환 군사독재에 저항하는 운동을 했기 때문에 전체주의가 무엇인지 생생히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며 "당시 사상과 양심의 자유, 언론과 출판 그리고 집회와 시위의 자유가 억압됐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진중권은 비합법 비밀운동을 할 수밖에 없었다. 지금 진중권은 어떤 부담도 없이 할 말, 안 할 말 다 하고 있다. 예전의 진중권이 그리울 때가 있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앞서도 두 사람은 SNS에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진중권 전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을 '의전 대통령'이라고 지적하자, 신동근 의원이 '싸가지 없음'을 언급하면서 설전이 벌어졌다.

진중권 전 교수는 신동근 의원에 대해 "옥류관 주방장한테도 찍소리 못하는 분들이 왜 나만 갖고 그러느냐"고 비꼬았다. 그러자 신동근 의원은 "왼편에 서 있는 민경욱(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되겠구나 생각했다"고 진중권 전 교수를 공격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